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아시스마켓, 한국·NH證서 100억 투자 유치…유니콘 등극

등록 2021.10.28 15:36:59수정 2021.10.28 16:0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표주관사 공동 투자…기업가치 1조 돌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전문 새벽배송업체 오아시스마켓이 1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기업가치 1조원의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

오아시스마켓은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으로부터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증권사는 기업공개(IPO)를 위한 상장 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다. 다음 달 자금 납입 이후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오아시스마켓의 주주가 된다.

오아시스마켓은 지난해 4월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26억원 규모의 투자를 처음 유치했다. 이후 카카오인베스트먼트(50억원), 머스트벤처스 및 코너스톤-펜타스톤PEF(150억원), 유니슨캐피탈(500억원)로부터 추가 투자를 유치해 누적 투자금이 926억원으로 집계됐다. 오아시스의 모회사인 상장사 지어소프트의 투자 금액까지 합하면 1126억원 규모다.

이번 투자로 오아시스마켓은 1조원이 넘는 기업 가치를 인정 받았다. 오아시스마켓은 이커머스 기업 중에서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데다 동종업계의 기업가치와 비교할 때 현 가치도 크게 높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오아시스는 지난해 매출액 2386억원, 영업이익 97억원, 당기순이익 98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상장 공동 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는 증권사가 직접 투자에 나선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기업의 성장성은 물론 성공적인 상장에 확신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오아시스마켓은 해석했다. 오아시스마켓은 내년 하반기 국내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오아시스마켓 관계자는 "친환경, 유기농 중심의 좋은 먹거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하는 데다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마련한 물류 기술을 결합해 온라인 새벽배송 서비스를 매우 효율적으로 진행하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며 "새벽배송 기업 중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며 탄탄한 재무구조를 가지고 있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