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국제콘퍼런스…정·재계 맞손

등록 2021.10.28 17: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함께 28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제8회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했다. 2021.10.28.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위원장 김영주 전 무역협회 회장)와 함께 28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제8회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지난 6월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신청서를 제출한 데 이어 7월 26일 유치위원회가 설립된 후, 러시아(모스크바), 이탈리아(로마), 우크라이나(오데사) 등이 국제박람회 유치에 참여함으로써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라는 박람회와 같은 주제로 논의한 의견을 유치계획서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콘퍼런스는 온·오프라인으로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개막식 및 기조 강연에 이어 2부 전문가 세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형준 부산시장 개회사와 김부겸 국무총리 격려사, 김영주 유치위원장 환영사,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및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유치위 정몽준 고문(아산재단 이사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부겸 총리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민관이 온 힘을 기울이고 있으며, 총리로서 더 많은 협력의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위원장은 “박람회 개최를 통해 한국의 위상이 달라지는 효과가 있는 만큼 유치에 대한 정·재계의 적극적 지원과 국민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주요 인사들의 축하 영상과 배우 김태희, 개그맨 김원효, 야구선수 이대호 등 릴레이 응원 메시지도 이어졌다.

  이후 시작된 첫 번째 기조 강연에서 베스트셀러 ‘2030 축의 전환’의 저자 마우로 기옌이 ‘2030년 미래사회’를 주제로 현장 강연했고, 다음으로 세계적인 석학이자 프랑스 미래학자로 유명한 자크 아탈리가 ‘생명경제 the economy of life’를 주제로 영상 강연을 진행했다.

  마우로 기옌은 “부산만이 가진 인프라와 잠재력은 박람회 유치의 충분한 경쟁력으로 작용할 수 있으며, 부산의 안정성·친환경성·디지털화된 도시성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자크 아탈리는 강연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 능력에 놀라움을 표하고, 미래의 경제몰락에 대비하여 성장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특별한 투자가 필요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두 석학의 강연이 끝나고, 2020두바이세계박람회 개최 현장에 있는 현지 마케팅 디렉터인 수마티 라마나탄을 연결해 현장의 생생한 상황과 박람회 유치에 필요한 부분에 대한 조언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2부 전문가 세션은 ‘Green’, ‘IT’, ‘Sharing’을 각각의 주제로 비공개 진행됐고,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 개발에 참여한 전문가들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박람회 주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누며 행사가 종료됐다.

  이번 행사에는 역대 국제콘퍼런스와는 달리 김부겸 국무총리와 양당 대표를 비롯한 정·재계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행사의 품격을 높이고 박람회 유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아울러 줌(ZOOM)과 유튜브, 최신 유행인 메타버스(확장 가상 세계) 등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진행으로 박람회 유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나서주고 계신 각계각층에 감사드리며 온 나라가 하나가 되어 힘을 모아달라”고 말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를 구현하기 위해 이번 콘퍼런스에서 제시된 고견과 아이디어를 모아 반드시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