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미국 차이나텔레콤 영업취소에 "엄중 교섭 요구"

등록 2021.10.28 22:43: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가 안보 핑계 권한 남용…악의적"
"시장주의·협력 훼손…심각하게 주시"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2020년 9월5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국제 서비스 무역박람회(CIFTIS) 부스에 중국 통신회사 차이나 텔레콤의 로고가 걸려 있다. 2021.10.28.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중국 정부는 미국이 차이나텔레콤(중국전신집단공사)의 미국 내 영업 허가를 취소한 것에 강력하게 항의하면서 엄중하게 교섭할 것을 요구했다고 28일 밝혔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수줴팅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차이나텔레콤 미국 면허 취소 관련 질문에 "중국 경제무역팀이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수 대변인은 "(미국의 조치는) 국가 안보 개념을 악용해 국가 권한을 남용하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악의적인 대응으로 중국 기업을 억압한 것"이라며 "시장주의 원칙과 상호 협력 분위기를 깨뜨린 것으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미국에 투자·경영하는 기업에 대해 공정하고 개방적인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중국 기업은 계속 필요한 조치를 취해 정당한 권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CC는 지난 26일(현지시간)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차이나텔레콤 미국 법인의 영업 허가를 취소, 60일 이내에 미국 내 서비스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차이나텔레콤의 중국의 최대 통신기업 중 하나다.

FCC는 차이나텔레콤의 미국 법인이 중국 정부의 통제와 영향력 아래에 있다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독립적인 사법 감독을 받지 않고 중국 정부의 요구에 따를 수밖에 없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고 했다.

FCC는 2019년에도 차이나모바일(중국이동통신)의 미국 면허를 취소했으며, 다른 국영기업인 차이나유니콤(중국연합통신) 미국 지사와 퍼시픽네트워크스에 대해서도 영업 중단을 검토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