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해 은하사 명부전 불상 21구 보물 지정

등록 2021.10.31 11:26:00수정 2021.10.31 16:1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 일괄
17세기 조각승 색난(色難)이 조각

associate_pic

김해 은하사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시는 조선 후기(17세기) 조각승으로 이름을 떨친 색난(色難)이 조각한 ‘김해 은하사 명부전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 일괄’이 국가 보물 제2138호로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김해시의 보물은 총 4건으로 늘었다. 지난해 10월 금관가야 대표 유적인 대성동고분군과 양동리고분군에서 출토된 목걸이 3점이 각각 보물(제2081~2083호)로 지정된 바 있다.

 이번에 문화재청 국가 보물로 지정된 불상은 1687년(숙종 18년)에 제작되어 현재 은하사 명부전에 봉안된 불상으로 모두 21구이며 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 귀왕, 판관, 사자, 금강역사 등 거의 완전한 구성을 갖추고 있다.

 은하사 명부전 목조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 일괄은 경상도 최동부에 위치한 김해에 조성된 색난의 작품으로서 주로 호남지역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그의 활동 영역을 파악하는데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색난이 수(首)조각승으로 조성한 명부전 불상 일괄은 대략 4건 정도가 알려져 있는데 이 작품은 광주 덕림사 불상과 더불어 색난의 명부전 불상 중 대표작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전성기 조각 양식이 잘 드러나 있으며 형태의 비례나 양식에 있어 아담한 체형을 추구한 17세기 후반의 조각 양식과도 상통한다.

 특히 시왕상의 관모(冠帽, 모자)와 발거치대에는 용, 봉황, 코끼리, 사자 등 다양한 동물들을 수용한 창의적이고 새로운 도상을 창출하였고 조각기법 역시 정교하고 섬세해 조각사적으로 높게 평가되어 보물로 지정됐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이번 국가 보물 지정으로 김해 불교유적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이에 따른 국가 및 도문화재로 지정 신청이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은하사 대웅전 소조관음보살좌상, 응진전 석가모니삼존상, 16나한상 일괄 등도 현재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추진 중에 있으며 앞으로 학계 관심도 커질 것이다"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