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드 코로나 맞춰…통일부 "오두산 통일전망대 등 운영 변경"

등록 2021.11.01 11:1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일부 운영 다중이용시설 이용 확대
판문점 견학은 유엔사 등과 협의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이종주 대변인은 오늘부터 4주간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시행과 관련해 국립 6.25납북자기념관, 오두산 통일전망대 등 운영방식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또, 교황 방북 관련 "방문한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2021.11.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한국형 위드(With) 코로나인 '단계적 일상회복' 첫 단계가 시행에 들어간 1일 통일부는 "새로운 방역체계 취지에 맞춰 통일부가 운영하는 국민대상 다중이용시설의 운영방식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1일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통합문화센터, 국립 6.25납북자기념관, 오두산 통일전망대 등 관련 시설의 운영 시간과 수용 가능 인원 등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남북통합문화센터는 이날 도서관과 대강당을 시간당 20명에서 30명까지 이용하도록 개방한다.

국립 6.25납북자기념관은 2일 시간당 관람인원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단체관람과 체험·교육프로그램도 재개된다.

오두산 통일전망대는 2일부로 시간당 입장인원 제한을 해제하며, 주중에 한해 단체관람을 다시 허용한다.

북한자료센터는 기존 좌석 수의 40%까지만 이용할 수 있었던 제한을 없애고 열람 인원을 전 좌석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통일부는 지난 7월 잠정 중단된 판문점 견학과 관련해 유엔사 등 관계 기관과 협의를 시작한다. 이 대변인은 "관련 협의를 마치고 재개 일정이 정해지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월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해 온 'DMZ 평화통일 문화공간' 전시의 경우 3일부터 전시 종료일인 15일까지 오프라인으로도 감상 가능하다.

전시관 직접 방문은 하루 5차례 회당 30명까지 허용된다. 다만 전시공간 대부분이 민통선 이북지역에 위치하는 만큼 사전에 전시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예약을 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