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컴그룹, ETRI와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 추진

등록 2021.11.08 09:2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ETRI로부터 자율주행 핵심 기술 4종 이전 받아
세종시 자율주행 버스 실증사업 참여 추진 등 사업 본격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한글과컴퓨터그룹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이전 받고, 이를 활용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 본격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번 ETRI 기술 이전을 통해 한컴그룹 계열사인 한컴인스페이스가 ▲ 자차 위치 및 움직임 정보 예측기술 ▲ 라이다센서 기반 장애물 트래킹 및 자율주행 판단제어기술 ▲ 영상기반 자율주행 인지 인공지능 기술 ▲ 라이다기반 자율주행 인지 및 예측 인공지능 기술 등 총 4종의 기술을 받게 된다.

이를 통해 한컴인스페이스는 자율주행 경로 계획 수립과 도심환경 및 농어촌지역 자율주행, 신호등 및 3D 이동객체 인식 기술 등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에 필요한 핵심 기술 내재화에 나서는 한편, ETRI와 정기적 교류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및 상용화를 추진한다.

또한 한컴그룹은 지난 7월 세종시와 체결한 세종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토대로 자율주행 버스 실증사업 참여를 우선적으로 추진하는 등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 및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이번 기술 이전으로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 기술 수준 및 완성도를 비약적으로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세종시의 자율주행 실증사업 참여를 비롯해 다양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