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도시철도, 통행량 빅데이터 조회·분석 프로그램 자체 개발

등록 2021.11.08 11:07: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최초…자체 기술개발로 예산절감
일반 시민들도 접속·조회 가능하도록 공사 홈페이지에 개방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대전도시철도공사가 자체 개발해 일반 시민에게 개방한 「통행량 빅데이터       조회·분석 프로그램 접속 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도시철도공사는 국내 도시철도 운영기관 가운데 처음으로 '통행량 빅데이터 조회·분석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시민에게 공개한다고 8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2018년 이후 수집된 대전도시철도의 역별·일별·월별·시간대별·승차권별로 통행량 및 변화추이, 고객이동 패턴, 열차재차 인원 및 혼잡도, 도시철도와 버스 환승현황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공사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버스·타슈 등 타 교통수단과의 효율적인 연계방안, 열차운행 시격 조정 등 고객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포함한 일반 시민들에도 해당 빅데이터를 개방해 마케팅 및 연구 자료 등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공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통행량 빅데이터 조회' 배너를 클릭하면 된다.

한편, 이 프로그램에 따르면 2021년 10월 말 기준으로 역별 이용인원은 대전역, 유성온천역, 반석역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석역은 2018년과 2019년 모두 5위 수준에 머물렀지만 세종에서 대전으로 출근하는 비중이 크게 늘면서 통행량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에 시민들이 도시철도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용우 공사 역무자동화팀장은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분석·활용해 시민들이 도시철도를 더욱 편안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