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스,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선정…인증사업 속도

등록 2021.11.12 15:31:58수정 2021.11.12 15: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인정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전자서명인증사업자는 지난해 6월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신설된 자격이다.

기존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리지고 다양한 인증사업자가 출현함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일정한 운영 요건을 갖춘 사업자를 엄격히 평가해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지정하고 있다.

특히 내년 1월 출발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이용자가 각 금융기관에서 본인 신용정보를 조회할 때 통합인증 절차를 두고 있으며 통합인증기관이 되기 위한 필수 조건으로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를 요구하고 있다.

토스 인증팀 안재균 PO는 "금융, 공공서비스 등 엄격한 본인확인과 전자서명 절차가 필요한 곳에 토스인증이 활용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