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분당 차병원, 가봉 환아 무료 치료…'나눔의료 실천'

등록 2021.11.15 14:1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998년부터 '사랑의 메신저 운동’ 전개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분당 차병원 성형외과 김석화 교수(사진 왼쪽)가 구개누공 수술을 하고 있다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은 ‘사랑의 메신저 운동’ 일환으로 구개열로 인한 구개누공을 앓고 있던 가봉 환아 에머라우드 조세핀(EMERAUDE JOSEPHINE, 11세)을 초청해 나눔 의료를 실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무료 수술과 치료는 분당 차병원과 오퍼레이션 스마일 코리아, 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에머라우드는 선천적으로 입천장이 열린 ‘구개열’을 갖고 태어나 가봉에서 수술을 세 번 받았다. 심한 구개열로 음식을 삼키면 코로 넘어가고 말할 때 콧소리가 나는 언어장애, 구개누공 등으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다.

게다가 현지의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수술 후에도 후유증을 앓았다. 가봉 대사관으로부터 에머라우드의 안타까운 사연이 분당 차병원에 전해져 무료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분당 차병원 성형외과 김석화 교수는 촤근 콜라겐 이식을 통한 구개누공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에머라우드는 수술 후 두 차례의 외래 진료와 식단 및 영양교육을 받은 뒤 가봉으로 돌아갔다.

성형외과 김석화 교수는 “입천장의 구멍을 막아주는 수술은 잘 마쳤다. 코로나로 인해 어렵게 한국까지 왔지만 수술 후 밝게 웃는 아이와 어머니의 얼굴을 보니 기쁘다"며 "가봉에 돌아가서 평범한 일상생활을 하며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바란다”고 밝혔다.

에머라우드의 어머니는 “가봉에서 3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모두 실패해 일상생활이 힘들었는데 한국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준 가봉 대사관과 분당 차병원 모든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가봉에 돌아가서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고 꿈을 찾아 이룰 수 있는 아이가 될 수 있도록 키우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분당 차병원은 지난 1998년부터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치료를 지원하는 ‘사랑의 메신저 운동’을 전개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