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은행 우대금리 부활해도…대출 이자부담 여전

등록 2021.11.22 10:2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은행, 대출금리 인상 속도조절 전망
25일 기준금리 1% 시대 복귀 유력
"소비자 대출이자 부담 줄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대출 금리 급등에 따른 소비자들의 불만이 계속되자 금융당국이 은행권 금리 산정 체계를 점검하기로 했다. 은행들은 축소했던 우대금리를 부활시키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조만간 대출금리 인상 속도조절에 나설 전망이다. 하지만 우대금리가 부활하더라도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대출이자 부담은 여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19일 8개 시중은행 여신 담당 임원들을 한 자리에 불러 대출금리 구두개입에 나섰다.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영업 현장에서 각 은행의 대출금리, 특히 가산금리와 우대금리 산정·운영이 모범규준에 따라 충실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부원장의 이날 발언은 가산금리와 우대금리를 정할 때 지나치게 은행에 유리하게 정하지 말라고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국이 경고를 하고 나선 만큼 은행권은 조만간 대출금리 속도조절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은행들이 깎았던 우대금리를 되살려 대출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방안 등을 선택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다만 은행권 관계자들은 "현재까지 우대금리 부활 등 대출금리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사항은 없다"면서도 "연초쯤 우대금리 축소 조치가 일부 완화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은행들은 통상 연말까지 바짝 대출 조이기에 나섰다가 새해들어 이를 다시 푸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우대금리가 부활하더라도 기준금리 1% 시대 복귀가 유력해지면서 소비자들의 대출이자 부담이 여전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한국은행은 25일 기준금리를 연 1%로 올릴 전망인데, 기준금리가 현 0.75%인 상황에서도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가 연 5%에 육박해 연 6% 진입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우려가 크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오르는 추세기 때문에 은행들이 대출금리 속도조절을 시작해도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이자부담의 변화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