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위중증병상 포화상태…하루 68명 확진

등록 2021.11.23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개 위중증 전담치료병상중 24개 가동…주간 일평균 44.7명 감염

associate_pic

[사진=뉴시스DB]감염병 환자이송.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위중증 전담치료병상이 포화상태에 달했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밤새 확진자 20명이 추가로 나와 하루 확진자가 68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중증환자도 늘어나 25개의 위중증 전담치료병상 가운데 24개 병상이 운영돼 96.0%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무증상 확진된 지표환자인 8113번(서구30대)을 매개로 가족에 이어 서구의 한 유치원으로 n차 감염이 진행됐다. 현재까지 유치원생 9명과 가족 등 13명이 감염돼 관련 누적확진자가 22명으로 불어났다.

중구의 한 대형병원에선 19일 확진된 지표환자 8082번(중구 30대)의 같은팀 동료들이 연쇄 감염되면서 누적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유성구의 병원과 중학교, 사우나 등과 관련해 연쇄 감염자도 이어지는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산발적 집단감염이 진행중이다.

대전에서는 지난 16일 45명, 17일 36명, 18일 53명, 19일 32명, 20일 43명, 21일 36명, 전날 68명 등 한주간 313명이 확진되면서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는 44.7명이다.

전날까지 대전 인구(145만4011명)대비 1차 접종률은 79.9%, 접종 완료자는 76.5%다. 12세 이상 1차 접종률은 87.6%, 2차 접종률은 83.9%다. 총 누적확진자는 8233명(해외입국자 109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