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사 "'길티 플레저' 통해 만족·균형·행복감 찾고 싶다"

등록 2021.11.24 15:5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년5개월 만에 신곡 발매
"'마리아' 때보다 밝은 분위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화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사진=RBW 제공).2021.11.2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솔로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항상 제 자신과의 싸움이었다. 보여지는 지표에 대한 부담을 내려놓고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보여드리고 싶다."

그룹 '마마무' 멤버 겸 솔로가수 화사가 24일 오후 6시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를 발매한다. 타이틀곡 '암어빛(I'm a 빛)'을 비롯해 '포모(FOMO)', '블레스 유(Bless U)'까지 총 3곡이 수록됐다.

화사는 이날 진행된 쇼케이스에서 "오랜만에 많은 분들 앞에서 퍼포먼스 보여드린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고 기분이 미묘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화사는 앨범명 '길티 플래저'에 대해 "1년 5개월 동안 음악적으로 오랜 방황을 겪었다"면서 "평소 앨범을 준비하면서 제 자신을 혹사시키고 얻는 즐거움이 컸다. 이러한 심정이 '길티 플레저' 의미와 딱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타이틀 곡 '암어빛'은 화사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처음 외국 프로듀서들과 협업한 곡이다. 그는 "일에 몰두하게 되면 주변 사람들과 주위에 있는 행복을 놓치게 된다. 이러한 마음을 유쾌하게 풀어내고 싶었다"고 작업한 계기를 밝혔다.

'암어빛' 작사에 참여한 화사는 "처음에는 (제가 직접 작사에 참여하면) 만족이 안 될 것 같아서 피하고 싶었다. 그래도 저만의 이야기를 담은 곡인 만큼, 글솜씨가 부족하더라도 열심히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고 털어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화사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 (사진=RBW 제공).2021.11.24.photo@newsis.com

이번 앨범을 위해 가장 신경 쓴 부분으로는 '비주얼'이라고 답했다. 화사는 "지난 '마리아' 앨범 작업을 되돌아보면 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비주얼적인 요소들이 많이 아쉬웠다. 이번에는 다치지 않기 위해 운동도 열심히 했고 대중들이 좋아할 만한 비주얼적인 요소들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화사는 그동안 '마마무' 활동을 통해 보여주지 못한 모습들을 솔로 앨범에 온전히 담아냈다. 반면 솔로 활동은 그에 대한 막중한 책임이 따른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마마무' 활동 당시 "멤버들이랑 무대 설 때 부담을 가진 적이 없었다"며 "'내가 갖고 있는 걸 보여주면 돼. 멤버들도 그렇게 할 거야'라는 믿음으로 활동했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화사는 "퍼포먼스 콘셉트를 기획하는 것이 여전히 가장 설레고 행복한 순간"이라며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음악적으로 방황한 시간이 길었던 만큼 무대 위에서 만족, 행복, 균형감을 찾아가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