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상회복, 한달도 못가 멈추나…"종합검토후 내일 발표"(종합)

등록 2021.11.25 12:20: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내용 종합 검토
"고령층 감염 차단 위해 우선시할 건 추가접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뉴시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지난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1.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정성원 기자 = 정부가 오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분석 결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는 별도 브리핑이나 설명은 없을 예정이고, 그 결과를 종합해 내일 중대본에서 전체 상황분석과 향후 계획을 논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방역 조치 강화 여부를 검토 중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내일은 상황이 엄중하고 일상회복위 논의 내용을 포함해 여러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기인지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직접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6일 중대본에서는 일상회복위원회에서 건의된 내용을 포함해 전체적 상황 평가 및 후속 대응 방안이 논의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거리두기 강화 검토'로 이해할 수 있냐는 질의에 손 사회전략반장은 "일상회복 체계 전환 과정을 유보하면서 거리두기를 포함한 여러 비상조치를 발동할 것이냐로 이해하면 되겠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사적모임 인원 제한 및 비상계획 발동에 대해선 "여러 의견들을 취합해 내일 중대본에서 논의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비상계획의 정의가 모호하게 쓰이고 있는데 처음 단계적 일상회복 발표 시 4개 카테고리를 위험도에 따라 섞겠다고 했다"며 "모든 가능성을 두고 논의하되 현재 유행 양상과 위험, 어떤 수단으로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한지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4개 카테고리는 ▲미접종자 유행 규모가 증가하면 미접종자 제한을 강화하고 방역패스 확대 ▲전체 유행규모 확산이라면 사적모임 영업시간 규제 검토 ▲취약시설 감염이 우세하다면 취약시설 보호 조치 강화 ▲의료체계 확충 등이다.

그는 "전체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는 문제는 고령층 돌파감염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고령층 돌파감염 차단을 위해선 가장 우선시해야 할 게 추가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추가접종을 서두르고 취약시설을 보호하는 것도 비상계획성 조치"라며 "현 상황에서 일상회복을 당초 계획대로 1~3단계로 진행할지, 혹은 진행을 유보하고 비상조치를 취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을 듣고 평가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