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연대 총파업]연말 대목 유통가, 차질 미미 "영향 주시"

등록 2021.11.25 12: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트·이커머스 "배송사들과 긴밀히 소통 중"
"소비자 배송 등 1t 트럭은 파업 참여 저조"
김장철 속 대형마트 "아직 입고 차질 없어"
G마켓, 배송 늦을 경우 "판매자 불이익 없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둔 25일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직구물품들을 옮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김장철, 블랙 프라이데이 등 연말 성수기 속 25일 화물연대 총파업을 맞이한 유통업계에도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파업 첫 날인 현재 아직 물량 입고에 차질은 없으나 배송사와 함께 상황을 공유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분위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는 이날 자정을 기해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물류업계 종사자 2만300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업이 장기화하면 대형 화물차를 사용하는 항만과 내륙 기지는 물론 유통업계도 차질을 받을 수 있다.

오는 26일 미국 쇼핑 축제 블랙 프라이데이가 열리면서 해외 직접 구매(직구) 수요가 늘어난 상황이다. 네이버, G마켓 등 오픈마켓에 입점한 중소 판매자들이 취급하는 직구 제품 배송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한 전자상거래 업계 관계자는 "대형 업체들은 직매입을 통해 미리 물량을 확보한 뒤 할인전을 열기 때문에 배송에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규모가 작은 판매사들은 주문과 동시에 물량을 확보하는 경우가 있어서 배송이 늦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장철 대목인 대형마트도 확보해 놓은 물량을 갖고 할인전을 진행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산지에서 매장으로 물건을 가져오는 데 타격이 우려된다.

유통업계는 파업 첫 날인 이날 오전까지는 아직 배송과 물류 전반에 차질이 없거나 미미하다는 반응이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운영하는 11번가 측은 "아직은 추이를 지켜봐야 할 시점"이라며 "해외 직구 상품을 포함한 배송에 차질이 있다는 이야기를 아직 듣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5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화물연대 부산지부 조합원 1000여 명이 파업 출정식을 갖고 있는 가운데 인근 도로에 운행을 멈춘 대형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화물연대는 오는 27일까지 사흘 동안 총파업을 벌이며, 부산에서도 조합원 1000여명, 화물차량 700여 대가 운행을 멈추고 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2021.11.25. yulnetphoto@newsis.com

11번가는 미국에 소재한 아마존 물류센터를 사용하며 항공을 통해 국내로 배송한다. 이후 공항에서 한진 등 택배사를 통해 소비자에게 물건을 전한다.

새벽배송, 로켓배송 등 주문 다음날 배송을 보장하는 서비스를 운영하는 쿠팡, 마켓컬리는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배송 기사들을 직고용하고 있다.

일부 배송을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한진택배에 위탁하고 있는 SSG닷컴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SSG닷컴 관계자는 "당장 영향이 없으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배송사와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마트도 이날 오전 전국 전 점포에서 매장으로 들어오는 물류에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배송사에서도 큰 차질이 없다는 반응이나, 문제가 생길 가능성을 대비해 위탁사 한진 측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도 만약을 대비해 용차 투입 등 공백을 줄이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중소 판매업자와 소비자 거래를 중개하는 '오픈마켓'인 G마켓은 만약 배송 지연과 같은 차질이 발생해도 판매자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방침이다.

G마켓,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과거에도 파업이 길어져 배송이 지연될 경우 판매자들에게 부여하는 페널티를 면제해주고, 소비자들에게는 팝업으로 양해를 구해 왔다"고 말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이번 1차 총파업을 오는 27일까지 전국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정책대안 마련과 국회 계류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