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검사에도 활용"…'세균 발굴' 민관 머리 맞댄다

등록 2021.11.2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6일 '자생 원핵생물 발굴·관리 방안' 학술회
전세계서 신종 세균 연구 경쟁…대응법 논의
내년 국내 책임기관 신고 시행…자원화 촉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6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리는 '자생 원핵생물 발굴 및 관리방안' 학술회 포스터. (포스터=국립생물자원관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세균 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찾기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세균은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쓰일 수 있어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자생 원핵생물 발굴 및 관리방안' 학술회를 연다고 밝혔다.

박테리아로 불리는 세균은 핵막이 없는 원핵생물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의학, 환경, 식품, 농업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며, 전 세계 학계에 1만7838종이 기록돼 있다. 이는 추정치 400만여종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규모로, 나머지 99%는 미발굴된 상태다.

최근에는 세균 자원의 산업적 활용 가치가 부각되고 있다. 세균 등 원핵생물은 전체 생물 산업의 60%를 차지한다. 시장 규모는 3000억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활용성도 높다. 현재 코로나19 PCR 검사에는 미국 옐로스톤 온천에서 찾은 '써머스아쿠아티쿠스'의 효소를 쓴다.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메탄을 분해할 땐 혐기성세균인 '메탄자화균'을 활용한다.

이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신종 세균 연구 경쟁이 치열하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신종 세균 1000여종이 보고되고 있다. 특히 2009년부터 신종 발굴에 적극 나선 중국은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400여종을 발표했다. 매년 100여종 이상 꾸준히 보고한 우리나라는 지난해까지 자생 신종 2012종을 발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균 자원의 예.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 활용되는 써머스아쿠아티쿠스(좌)와 메탄자화균 현미경 사진(우).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학술회에서는 정부 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신종 세균 인정을 위한 체계화된 연구 발표 절차와 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전 세계 학계에서 신종 세균으로 인정받으려면 살아있는 균주를 다른 국가에 있는 기탁 기관 2곳 이상에 맡겨야 한다. 기탁 기관은 학술 목적으로 다른 연구자에게 세균을 분양할 수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에 따르면 지금까지 해외 기탁 기관에 맡겨진 우리나라 자생 신종 세균 2012종 가운데 분양 결과와 학술연구 결과는 추적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 책임기관 신고 절차를 마련해 내년 1월 시행할 예정이다. 또 기탁 기관에 보관된 자생 균주 분양 정보, 연구 결과를 매년 연말에 공유할 계획이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학술회에서 나온 세균 자원 발굴 개선안이 세균 발굴을 촉진하고, 연구자들에게 신종 발굴 선취권을 확보하는데 뒷받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