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와대로 간다' 뻔뻔·코믹 경호원, 고지섭 보는 재미

등록 2021.11.25 18:5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일. 2021.11.25. (사진 = 웨이브(wavve)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배우 김경일이 신선한 캐릭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전편 공개된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이상청')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그린 작품이다. 

김경일은 극 중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의 경호원인 '고지섭' 역을 맡았다. 고지섭은 이정은을 경호하는 직업정신 투철한 면모로 눈도장을 찍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유두 민감증'이라는 고충을 고백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경일은 극 중 청와대 실무관으로 깜짝 변신해 1인 2역을 소화해냈다.
  
김경일은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드라마와 함께 '고지섭'에게도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 고지섭의 뻔뻔함과 코믹함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된 것 같아 뿌듯한 마음도 크다. 앞으로 배우 김경일로서 보여드릴 행보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