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구·커피머신·뷰티' 홈 인테리어…'휴식·힐링'에 집중

등록 2021.11.26 03: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드코로나에도 휴식 트렌드…힐링템 인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룸 '오클랜드' 소파. (사진=일룸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체제에도 홈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은 여전하다. 코로나19 전후로 집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집을 또 다른 '나'로 여긴다. 집의 인테리어를 통해 자신의 개성을 드러낸다. 가구, 가전, 뷰티 등 유통업계는 성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하고 사용 편의성을 높인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휴식의 대표 가구인 소파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휴식은 물론 여가와 취미활동, 가족 모임 등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거실에 대한 역할이 중요해졌다.

거실 인테리어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소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다.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브랜드 일룸은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소파 신제품을 출시하고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 등 마케팅에 나섰다.

일룸은 최근 신제품 2종 오클랜드와 밴쿠버 정식 출시에 앞서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약 2주 만에 완판됐다.

주거 환경에 대한 인식이 변화함에 따라 매일 쓰는 가구에 대한 중요도와 관심이 식지 않고 있다. 실제로 일룸의 지난해 소파 판매량은 2019년 동기간 대비 20% 증가했다. 성장세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 3분기(7~9월)에는 2분기(4~6월) 대비 30%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집 공간을 본인의 취미에 맞춰 조성하고 휴식을 즐기는 문화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홈카페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다. 커피머신 브랜드 네스프레소의 소형 캡슐커피머신 '에센자 미니 C30'이 인기를 끌고 있다. 에센자 미니 C30은 네스프레소가 지금까지 선보인 제품 가운데 가장 작은 사이즈의 커피 머신이다.

모양과 컬러가 서로 다른 5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됐다. 개인의 스타일과 공간에 어울리는 제품으로 선택해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시공간 제약 없이 자신의 집에서 관리할 수 있는 홈케어 기기 성장도 눈여겨볼 만하다.

LG전자는 홈뷰티 전문 브랜드 '프라엘'을 출시하고 집에서 눈, 목, 두피 등 부위별로 집중 케어할 수 있는 홈뷰티 기기들을 선보이는 등 지속해서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가장 최근 출시한 '인텐시브 멀티케어'는 피부 탄력과 진정은 물론 화장품의 다양한 영양 성분의 흡수까지 높여주는 복합 탄력 관리기기다. 집에서 전문적인 피부 관리를 원하지만 관리기기를 번갈아 사용해야 하는 고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올인원 제품으로 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온전한 휴식을 누리기 위해 집을 안락한 공간으로 꾸미고 힐링을 도와주는 아이템에 대한 관심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