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승용차마일리지' 자동화 된다…현대차와 업무협약

등록 2021.11.2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차그룹 커넥티드 카 이용자 앱 '데이터허브'와 연계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가입자 대상 내년 1분기 시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의 승용차마일리지 가입 홍보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현대차그룹과 손잡고 내년 1분기 '승용차마일리지' 자동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승용차마일리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자발적으로 자동차 주행거리를 줄이는 서울시의 시민참여 프로그램이다.

자동차 주행거리를 줄이면 1년 단위로 감축률(%)과 감축량(㎞)을 심사해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제도로 서울시는 실적에 따라 최대 7만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있다. 승용차마일리지에 가입한 서울시내 승용차 수는 총 17만여 대로 20대 중 1대 꼴로 참여 중이다.
 
서울시는 이날 현대차그룹과 업무협약을 맺고 승용차마일리지 서비스에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스마트 카)' 이용자가 가입할 수 있는 앱 '데이터허브'의 주행 거리를 자동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커넥티드 카는 차량에 무선 네트워크가 연결돼 무선으로 차량 제어와 관리가 가능한 자동차를 말한다.

이렇게 되면 승용차마일리지 가입한 시민이 주행거리 감축량을 수기로 인증할 필요가 없어진다는 설명이다. 현재 주행거리 감축량을 증빙하려면 본인이 직접 최초실적 주행거리가 나온 운행 계기판 사진을 찍어 홈페이지에 수기로 등록해야 한다.

시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전국 약 20만명으로 추산되는 현대차그룹 데이터허브 앱 회원들이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에 신규 회원으로 유입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현대차그룹은 시가 추진 중인 '에코마일리지', '서울은 감탄해' 캠페인 등 시민참여 온실가스 감축 프로그램에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인근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은 "이번 협약으로 승용차마일리지 회원의 주행거리 데이터 활용이 편리해진 만큼 시민들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활동이 촉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