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화물연대 90% 총파업 동참…물류피해는 미미(종합)

등록 2021.11.25 18:5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2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이날 오전 울산 화물연대가 울산 남구 울산신항 일원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2021.11.25.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25일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울산 화물연대도 파업에 동참했지만 우려했던 물류대란은 빚어지지 않았다.

울산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울산신항 일원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조합원들은 '총파업 투쟁 승리'.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총파업에 동참했다.

경찰은 집회 현장 안전관리를 위해 3개 중대 200여명을 울산신항 주변에 배치하기도 했다.

출정식을 마친 울산 화물연대는 신항과 석유화학단지 등 6개 거점으로 흩어져 집회를 이어갔다.

이번 총파업은 오는 27일까지 3일동안 이어질 예정이다.

울산 화물연대는 이날 전체 조합원 700여명, 화물차 2300여대 가운데 90% 이상이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2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이날 오전 울산 화물연대가 울산 남구 울산신항 일원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2021.11.25. bbs@newsis.com

이날 출정식에서 경찰이 추산한 집회 참가인원은 450여명이다.

이번 총파업으로 인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 등 지역 대형 사업장 내 물류 피해는 거의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각 기업체들은 직영 차량과 비조합원 차량을 물류작업에 투입하거나 사전에 운송물량을 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 운임 전 차종·품목 확대, 운임 인상, 산재보험 확대 적용, 지입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안전 운임제는 적정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지난해부터 3년 일몰제로 시행돼 오는 2022년 폐지된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제 시행 이후 운임이 이전의 열악한 수준에서 겨우 벗어났고 사고율도 줄어들고 있다며 계속 시행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5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인근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대형 화물차가 줄 지어 서 있다. 2021.11.25. yulnetphoto@newsis.com

하지만 국토교통부는 화주와 운수사업자의 부담이 커질 수 있어 노조 요구를 즉각 수용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나 화물연대와의 대화는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물류 피해를 막기 위해 울산시도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비상수송대책 시행에 나섰다.

비상수송대책은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운휴 차량 및 군 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투입, 대체 수송차량 확보 지원 등이다.

자가용 화물차 중 최대적대량 8t 이상 일반형 화물차와 견인형 특수자동차를 보유하는 차주나 운송업체는 총파업 기간동안 유상운송 허가를 받을 수 있다.

항만이나 내륙 물류기지에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도 필요에 따라 투입할 예정이며, 긴급상황시 임시 화물열차 투입도 검토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