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국제마라톤, 2년만에 열린다…28일 일부 교통통제

등록 2021.11.2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프라인 참여자 338명으로 제한…온라인 마라톤 7000명 참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1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를 2년 만에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1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를 2년 만에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27~28일 양일간은 온라인 대회, 28일 8시부터는 서울올림픽공원~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오프라인 대회가 진행된다.

서울국제마라톤은 국제육상연맹이 선정한 세계육상 문화유산이자,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마라톤 대회 중 유일하게 플래티넘 라벨 등급의 대회다. 매년 약 3만5000면 이상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하는 대규모 대회이지만,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대회 규모를 300여명으로 축소했다.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마라톤에서는 국내 엘리트 선수 38명과 함께 일반인 참가자 300명 등 총 338명이 참가한다. 참가자 및 대회 관계자 모두 예외 없이 백신접종 완료자인 동시에, 48시간 이내 PCR 검사 음성 확인자여야만 참가가 가능하다. 모든 인증이 완료된 자에게만 통행밴드를 발급하고, 통행밴드가 없는 인원은 대회장 입장을 제한한다.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마라톤은 참가자들이 5㎞ 이상을 자유롭게 달린 후 GPS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스로 기록을 측정하고 인증하면 된다. 총 7000명이 참가하며, 온라인대회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참가자에게는 오프라인 현장 마라톤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교통통제에 따른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시민과 참가자 모두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대회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