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화물연대 총파업 총괄 점검회의 열어

등록 2021.11.26 07:08: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5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화물연대 부산지부 조합원 1000여 명이 파업 출정식을 갖고 있다. 화물연대는 오는 27일까지 사흘 동안 총파업을 벌이며, 부산에서도 조합원 1000여명, 화물차량 700여 대가 운행을 멈추고 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2021.11.25.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는 화물연대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정부와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고, 26일 오전 9시 화물연대 파업상황에 대한 총괄점검회의를 개최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총괄반, 홍보반, 수송반 등 3개반 11명으로 구성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해 화물연대 총파업 상황파악 및 유관기관 협조 등 모든 상황에 빈틈없이 대처한다.

  또한, 부산항의 물류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16개 구·군, 군부대, 경찰청, 화물운수사업자단체 등과 함께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운휴차량 및 군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투입, 대체수송차량 확보 지원 등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함께 공조·대응한다.

  아울러, 시는 물류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8톤 이상 자가화물차의 임시 유상운송을 허가해 물류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행위로 인해 차량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의 운송지원을 협조할 계획이다.

26일 총괄점검회의에는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주재로 관계 실·국·본부가 참여하며, ▲화물연대 파업상황 ▲실·국·본부별 파업 대응현황 ▲파업 단계별 조치계획 등을 점검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조속한 파업 정상화로 물류 기능이 회복돼 국가 수출입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라며, “부산시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빈틈없이, 그리고 철저히 준비해 물류 피해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법제도 개선, 화물노동자 생존권 쟁취, 지입제 폐지, 모든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확대, 노동기본권 쟁취 등 5가지 요구안을 제시하며 오늘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