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폰만 쓰는 골드만삭스, 왜?…이재용 '영업본색'

등록 2021.11.26 09:4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안 문제로 삼성 폰 못 쓰자 엔지니어 대동 직접 찾아가
애플·블랙베리 밀어내고 골드만삭스 새 업무 폰에 등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 부당합병 의혹 2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25.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스마트폰을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전화로 사용할 수 있게 직접 영업에 나섰던 사실이 알려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 이 부회장이 2015년 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이 공개됐다.

이 부회장은 '왜 골드만삭스에서는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나요? 보안 때문인가요? 알겠습니다. 제가 기술진과 다시 방문해 애로 사항을 해결하겠습니다'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골드만삭스와 같은 대형 투자 은행들은 보안을 이유로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받은 전화만 업무용을 사용할 수 있다. 업무 기밀이 유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 경영진과의 미팅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직접 영업에 나서 뜻을 관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엔지니어를 대동해서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 찾아갔고, 엔지니어들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장점과 보안 기능에 대해 발표했다.

골드만삭스 기술부서는 이에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특별인증을 내줬다. 이후 골드만삭스 임직원들은 애플, 블랙베리 대신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업무용 전화기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