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정후, 은퇴 선수들이 뽑은 '2021년 최고의 선수'

등록 2021.11.26 11:0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최고의 선수상에 선정

최고 투수 백정현·최고 타자 최정 뽑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5회초 2사 주자 만루 키움 이정후가 3타점 2루타를 때린후 기뻐하고 있다. 2021.11.0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1시즌 타격왕에 오른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26일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이 직접 뽑은 '2021 최고의 선수상'에 이정후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 0.360을 기록, 타격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또 최연소 5년 연속 150안타를 기록하며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거듭났다.

이번 시상식에는 이정후의 아버지인 이종범 한은회 부회장이 수상자로 참석한다.

'최고의 투수상'은 삼성 라이온즈의 베테랑 좌완 백정현에게 돌아갔다.

백정현은 14승 5패 평균자책점 2.63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평균자책점 2위, 다승 공동 4위였다.

올해 35개의 홈런을 쳐 홈런왕에 등극한 최정(SSG 랜더스)이 '최고의 타자상'을 받는다.

최고의 신인상은 최준용(롯데 자이언츠)의 차지가 됐다. 최준용은 20홀드를 따내며 롯데 마운드의 허리 역할을 했다.

KT 위즈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끈 베테랑 내야수 박경수가 '레전드 특별상'을 받는다.

한은회는 BIC0412(백인천상) 수상자로는 김도영(광주동성고)을 선정했다. 올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대회 22경기에 출전한 김도영은 타율 0.451 OPS(출루율+장타율) 1.128을 기록했다.

올해 타율 0.462로 U-리그 왕중왕전 타격상 1위에 오른 조효원(원광대)은 '아마 특별상' 수상자로 뽑혔다.

또 한은회는 충암고의 대통령배, 청룡기 우승을 이끈 이영복 감독에게 공로패를 전달한다.

이번 시상은 12월 2일 낮 12시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리는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이뤄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