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골대사학회 "골다공증 치료환경 개선" 대선공약 촉구

등록 2021.11.26 11:45: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정책제안서’ 전달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 대선공약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대한골대사학회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골다공증 첨단약제의 지속적인 치료 보장,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등 우리나라 노인 골절 예방을 위한 3대 과제와 6개 실천방안이 담긴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 (사진= 대한골대사학회 제공) 2021.11.26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대한골대사학회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을 대선공약으로 수립해 주요 정책으로 추진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골다공증 첨단약제의 지속적인 치료 보장,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등 우리나라 노인 골절 예방을 위한 3대 과제와 6개 실천방안이 담긴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김덕윤 이사장을 비롯한 학회 임원진은 김 위원장과 만나 골다공증 약제의 투여 기간을 제한하는 급여 기준 개선을 통한 '골다공증 첨단 약제 지속적인 치료 보장'과 골다공증 조기 진단과 치료를 위한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사업 추진’에 대해 논의했다.

김 이사장은 “20대 대선을 통해 2025년 초고령사회를 맞이할 다음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대선 보건의료 공약 및 정책 준비 시점부터 고령층의 치명적인 질환 중 하나인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치료 보장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며 “골다공증을 방치해 발생한 골절은 고령층의 삶과 생존을 위협함은 물론 가족과 사회의 사회경제적 비용 부담을 급격히 증가시킨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척추 골절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는 오는 2025년까지 140%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인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고관절 골절의 경우 사망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최초 골절 시 1년 내 사망률은 남성 21.5%, 여성 15.5%이고, 재골절 시 1년 내 사망률은 각각 27.9%, 14.3%로 나타났다.

골다공증 골절은 환자의 직·간접적인 의료비 뿐 아니라 골절 환자를 위한 돌봄노동에 소요되는 사회적 자원 투입, 조기 사망에 따른 소득 손실 등 막대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발생시킨다. 정부의 세수도 크게 줄어든다는 각종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되기도 했다.

김 이사장은 “초고령사회를 목전에 두고 골절 예방 정책은 매우 시급하다"면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필두로 나서 보건의료 대선공약 및 정책수립에 골다공증 치료환경 개선 과제들을 적극 반영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초고령사회에서 골다공증, 골절 등 근골격계 질환은 노년의 삶의 품격과 행복을 좌우하는 만큼 우선적인 국가 투자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제안받은 정책공약을 잘 참고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차기 정부가 어르신들의 활력 넘치는 노후를 위한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치료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