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S사 임원 참고인 조사

등록 2021.11.26 13:44:38수정 2021.11.26 15:2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수원지방검찰청.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S상장사 그룹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종현)는 지난 19일 S사 재무담당 임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S사는 야권 등에서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사건 관련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곳이다.

검찰은 S사 관계자를 상대로 2018년 11월 발행한 전환사채 발행 배경과 목적 등에 관해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S사에게 2018~2019년 발행한 전환사채 관련 내역 등에 대해 임의제출을 요구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답변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은 이 후보가 변호사비로 3억원을 썼다고 밝힌 것과 달리, 실제 특정 변호사에게 현금과 상장사 주식 등 20억여원을 준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이 후보는 지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허위 사실 공표로 고발돼 있다고 말씀드린다"며 "S회사가 저하고 무슨 관계가 있어 변호사비를 대신해주냐"고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S사관계자도 당시 "최근 이슈가 된 변호사비 대납설은 그야말로 허무맹랑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기업의 이미지는 물론 주주들의 가치를 훼손한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