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탁결제원, 한국무위험지표금리 산출·공시업무 개시

등록 2021.11.26 14:0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2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한국무위험지표금리 산출‧공시업무 개시 기념식에 이호형(왼쪽부터) 은행연합회 전무, 박종석 한국은행 부총재보, 김동회 금융감독원 부원장,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이세훈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박영석 중요지표관리위원회 위원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이승철 한국자금중개 사장이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26일 한국무위험지표금리(KOFR) 산출·공시 업무를 시작했다.

지표금리는 대출, 채권, 파생거래 등 금융계약의 손익, 가격 등을 결정하는 준거 금리다. 무위험지표금리(RFR·Risk-Free Reference Rate)는 무위험 투자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이론적 이자율이다. 신용 및 유동성 위험이 배제된 상태에서의 평균 자금조달비용에 해당한다.

예탁원에 따르면 이번 업무 개시는 2012년 리보(LIBOR) 담합 스캔들 이후 호가가 아닌 실거래 기반의 무위험지표금리 개발을 추진해온 국제적인 지표금리 개혁 흐름에 맞춰 이뤄졌다.

리보(London Inter-Bank Offered Rate)는 영국 런던 은행 간 단기자금거래에 사용되는 호가금리의 평균이다. 국제금융거래 기준 금리인 리보의 조작·담합 스캔들 발생에 따라 조작에 취약하고 신용위험이 내재된 호가 기반 금리체계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이에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은 지난 2019년 6월 지표금리 개선 추진단을 공동으로 출범해 대체지표 개발과 제도개선 등 개혁 과제를 수행해왔다. 금융위는 금융거래지표법에 따라 지난 9월29일 한국무위험지표금리를 중요지표로, 이달 24일 예탁결제원을 중요지표의 산출기관으로 각각 지정했다.

예탁결제원은 증권결제 및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의 환매서비스 기관으로서 매매자료와 결제자료의 상호검증을 통해 무결점·무오류의 산출·공시시스템 구축이 가능한 점을 인정받아 산출기관으로 지정됐다.

산출·공시업무의 신뢰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독립조직인 중요지표 관리위원회를 설치했다. 중요지표 관리위는 독립성과 책임성을 갖고 산출·공시업무 전반을 관장하게 된다.

한국무위험지표금리는 이자율스왑, 변동금리부 채권(FRN) 등의 신규계약 체결 시 준거가 되는 지표금리로 사용 가능하다. 예탁원은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의 산출중단, 신뢰도 하락 등 비상시 대체금리(Fallback Rate)로도 사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