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안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7818개 농가 302억 지급

등록 2021.11.26 14:5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안군청 (사진=뉴시스 DB)

[부안=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 부안군이 기본형 공익직불금 302억원을 이달 중에 모두 지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시행 2년째를 맞이하는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기존 쌀 직불금, 밭농업 직불금, 조건불리직불금 등 6개 직불금 사업을 통합·개편한 제도다.

일정면적 이하 농가는 소규모 농가의 기준에 적합하면 소농직불금 120만원을 받게 되며, 그 외 농업인은 면적 구간별로 차등화된 단가를 적용한 면적직불금이 지급된다.

대상은 총 7818개 농가 1만 5190㏊로 이 가운데 소농직불금은 2817 농가 34억원이고, 면적직불금은 5001 농가 268억원이 지급된다.

직불금이 상향된 만큼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한 준수사항도 기존 3개에서 17개로 확대됐다.

준수사항 가운데 공동체활동, 폐기물 관리, 영농기록은 농업 현장의 어려움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운영되며 미이행 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총액의 5%(2022년 이후)~10%(2024년 이후)가 감액되어 지급될 예정이다.

권익현 군수는 "공익직불사업은 농업·농촌의 다양한 공익가치 확산과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위한 핵심적인 농업 제도인 만큼 궁극적으로 농업과 농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 4월과 5월 신청·접수를 받아, 6월 등록증 발급, 7월부터 10월까지 대상농지, 농업인, 소농직불금 신청내역 사후검증과 준수사항 이행점검을 통해 실경작 여부, 자격요건 충족 여부 등을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