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관계사 '라인', 일본서 제페토 NFT 발행

등록 2021.11.26 15:06:07수정 2021.11.26 16: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라인테크플러스, NFT 1200개 발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네이버 관계사 라인은 글로벌 블록체인 사업 자회사인 라인테크플러스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일본에서 글로벌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ZEPETO)의 대체불가능한토큰 (NFT)을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NFT는 다른 가상 자산과 달리 고유한 인식 값이 부여돼 복제 불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라인은 자체 라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제페토 월드 공식 맵 벚꽃정원 이미지 12종을 각 100개씩 총 1200개의 NFT를 발행한다.

해당 NFT는 일본 한정으로 발행되며 크립토게임즈의 NFT 스튜디오에서 개당 500엔에 1차 판매된다.

이후 라인 비트맥스 NFT 마켓 베타버전에서 2차 유통되며 이용자는 마켓에 등록된 NFT를 링크로 구매 가능하다.

라인은 이번 제페토와 협력을 통해 NFT에 대한 친근함을 높여 더 많은 유저들이 NFT를 구매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제페토는 네이버 Z 코퍼레이션이 개발한 얼굴인식과 AR, 3D 기술을 활용해 자신만의 개성 있는 3D 아바타로 소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아바타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은 개성을 담아낸 가상공간 속 아바타로 타 이용자들과 다양한 게임과 액티비티 요소들을 누릴 수 있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소셜 활동에 적극적인 10대층의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라인은 NFT 생태계와 라인의 암호자산 링크의 사용성을 확장하기 위해 일본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 및 암호자산 부분 담당 자회사인 LVC를 통해 라인 비트맥스 월렛에서 NFT 마켓 베타 버전을 선보인 바 있다. 최근 일본에서 라인 프렌즈 NFT컬렉션을 이벤트를 통해 론칭해, 암호 자산이 낯설었던 유저들에게 암호 자산과 NFT 마켓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며 NFT 시장의 확장에 기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