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재활용품 가져오면 현금"…지방사업에 국고 지원한다

등록 2021.11.28 12:00:00수정 2021.11.28 16:2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재활용 실천 확산 시범사업 10개 선정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경기 성남시 자원순환가게에 재활용품을 가져온 어린이들. (사진= 뉴시스 DB)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재활용률을 높일 지방 사업에 국고를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올바른 재활용 실천 확산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10개를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13~31일 35개 기초 시·군·구가 공모 접수한 37개 사업 중에서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가려낸 것이다.

10개 사업 중 7개가 경기 성남의 자원순환가게 '신흥이re100'를 벤치마킹한 사업이다.

신흥이re100는 재활용품을 가져오면 무게를 달아 현금으로 돌려주는 가게로, 2019년 6월 주택가 한 켠 컨테이너를 개조해 전국 최초로 문을 열었다. 쓰레기를 100% 재활용(recycling)한다는 의미에서 're100'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 모델을 벤치마킹해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지자체가 광주 동구, 강원 횡성, 충남 부여, 전북 남원, 전남 여수·해남, 경북 예천이다.

나머지 3개는 충북 청주의 인센티브 지급형 환경종합 앱 개발, 제주 서귀포의 행복나눔 재활용도움센터 설치, 인천 미추홀의 새활용+알맹상점 설치이다.

행안부는 이들 사업에 총 20억원과 함께 사업 설계 단계부터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인프라 중심의 생태계 구축과 함께 지역 사회·풀뿌리 조직·주민이 주도하는 일상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이 중요하다"며 "이번 공모사업이 2050 탄소중립 실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