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지역 기업들, 내년 경제전망 '불황' 응답

등록 2021.11.27 08:25:06수정 2021.11.27 11: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341개사를 대상으로 대구기업 경제상황 인식과 내년도 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63.3%가 경제전망에 대해 '불황'으로 응답했다.

27일 대구상의에 따르면 내년도 전망을 불황으로 응답한 가장 큰 이유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악순환(33.3%)이다.

경기침체 속 물가상승(28.7%) 및 세계경제 회복 불확실성 증가(21.7%)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실적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58.4%가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응답했으며 37.5%가 목표치 달성(근접), 4.1%가 초과 달성했다고 답했다.

목표치에 미달한 가장 큰 이유는 내수시장 둔화(54.3%)로 나타났다. 원자재수급 및 물류불안(19.6%), 수출둔화(13.6%)가 뒤를 이었다.

기존 지역기업의 주요 애로로 부각되지 않았던 원자재 수급 및 물류 불안(19.6%)이 2순위로 집계되는 등 원자재 가격 급등과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으로 지역기업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시기에 대해서 응답기업의 47.5%가 오는 2023년으로 답했다. 2024년(21.1%), 2022년(16.7%), 2025년 이후(14.4%), 2021년 하반기(0.3%)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조사에서 응답기업의 절반이상이 오는 2022년에 한국경제가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 될 것으로 전망했었지만 델타변이바이러스 확산, 물류 차질 및 원자재 수급난 등으로 인해 회복세가 느려지고 있는 부분이 반영돼 예상 회복시기가 늦춰진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도 예상되는 한국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복수응답)으로 물가상승에 따른 압력확대가 44.0%로 가장 높았고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43.7%), 대출 급증에 따른 금융부실(41.6%) 등을 꼽았다.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한 대응(복수응답)으로 근무형태 및  조직구조 유연화(51.9%), 공급망 다변화 및 재구축(32.0%), 핵심기술 및 역량개발 집중(19.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해 필요한 정책으로 금융·세제 지원(24.9%), 내수소비 활성화(24.7%), 고용 유지 및 안정화 지원(19.7%) 등으로 나타났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올해 경제전망과 비교해 개선되긴 했지만 ESG경영 등 새로운 기업의 역할 요구와 원자재 및 물류비 급등 등 기업이 체감하는 불확실성은 더욱 커지고 부담은 가중되고 있다"며 "급변하는 경제 환경 속 기존의   방식과는 다른 새로운 관점에서의 정부 기업지원 정책이 필요한 때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