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다른 길 지나왔어도 힘 모아달라"…洛 지지층 껴안기

등록 2021.11.26 19:51: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언론에 공개하지 않고 전남도당 상무위 간담회
이소영 "전남도당에 洛 지지한 분 많아…소통 부족했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 변재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에서 시민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세 번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이날부터 3박4일간 호남 민심 탐방을 시작한다. 2021.11.26. wisdom21@newsis.com


[서울·무안=뉴시스] 이재우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가 26일 전남도당 상무위원 간담회 등을 통해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했던 표심 보듬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무안에 위치한 민주당 전남도당 당사에서 도당 상무위원들과 간담회에 나서 당과 선대위 쇄신 관련 의견을 경청했다. 해남과 완도, 진도 지역 지방의원들과 지역 민심 청취를 위한 만찬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언론에 별도 공지 없이 비공개로 일정을 소화했다. 이소영 선대위 대변인은 26일  전남 해남군에서 명심캠핑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비공개 일정에 대해 공개했다.

그는 "전남도당은 지난 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한 분들이 많았다"며 "이 후보 입장에서는 전남도당 관계자들하고 지금까지 소통이 부족할 수 있던 환경이어서 전남도당의 여러 당원 대의원, 주요 인사, 관계자분들하고 당과 선대위 쇄신에 대해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고 했다.

이 대변인이 공개한 발언 요지에 따르면 이 후보는 "우리가 잠깐 다른 길을 지나왔거나 하더라도 함께 힘을 모아서 동지로서 내년 선거 승리를 위해서 힘을 합쳤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어 "전남도당은 호남에서도 중심적 지역이고 호남이 민주주의와 인권과 자유를 위해 치열하게 싸운 곳일 뿐만 아니라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를 만든 곳이기 때문에 우리가 힘 합쳐서 더 낫고 더 유능하고 더 새로운 정부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전남도당위원장부터 시작해서 전남도의회 의장 등 주요 관계자분들이 참석한 자리였는데 굉장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을 모아 이재명을 위해 다같이 힘을 모으겠다는 응답을 힘차게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 후보가 간담회에서 ▲국가 차원의 지역균형발전 관점에서 조치 필요성 ▲농민 기본소득 지급 검토 필요성 ▲읍면 단위 우리 동네 공약 개발 구상 중 등의 언급을 했다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