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스라엘, 누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비상사태 선언

등록 2021.11.26 23:0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베네트 총리 "비상상황 문턱…신속·강력 조치 취할 것"

associate_pic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조 파흘라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 전파력이 더욱 강해 백신을 무력화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10월 21일 요하네스버그 인근에서 한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2021.11.26.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비상사태 돌입을 선언했다.

현지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니트잔 호로위츠 보건장관 및 전문가들과의 회담에서 "현재 우리의 최우선 원칙은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트 총리는 "우리는 현재 비상상황의 문턱에 있다. 새로운 변종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더 빠르다"며 "이스라엘은 남아공으로부터 데이터를 입수해 기존 백신에 대한 내성을 갖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B.1.1529 변이 바이러스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누 변이' 바이러스로도 불린다. 25일 기준 남아공에서 22명의 확진자가 발견됐고, 현재 전문가들은 변이 바이러스의 유전자 형질과 전염 추이를 연구 중이다.

이스라엘에서는 말라위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처음 발견됐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 감염자 외에 다른 2명도 누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며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부는 이들 3명 모두 백신접종을 받은 것으로 파악했으나 자세한 접종 내용은 아직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남아공, 레소토, 보츠와나, 짐바브웨, 모잠비크,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7개 국가를 모두 '적색 국가'로 분류, 입국 금지를 조처했다. 해당 국가에서 귀국하는 이스라엘 국민의 경우 백신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지정된 숙소에서 7일간 격리 후 입국할 수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여부 결과 검사(PCR)에서 2회 연속 음성 판정을 받아야 격리장소에서 나올 수 있다. 진단 검사 거부 시 12일 동안 격리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