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성태, 선대위 전격사퇴 "백의종군하겠다"

등록 2021.11.27 12:14:09수정 2021.11.27 12:16: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드루킹 특검 받아냈지만 저와 가족은 고통스러운 시간 보내"
"저로 인해 상처받았을 2030청년세대에게 깊이 사과드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성태 전 국민의힘 의원. 2020.01.17.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인 김성태 전 의원이 27일 전격 직을 사퇴했다. 자신의 딸 KT채용청탁 문제로 비판이 쏟아지자 이같은 결심을 한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의아니게 제 일신상의 문제로 당과 후보에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 끝에 직능총괄본부장의 소임에서 물러나 선당후사의 자세로 우리당의 승리를 위해 결연히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보수혁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며 "특히 민주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드루킹 특검'에 당력을 집중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에 맞서 무기한 단식투쟁으로 결국 정부 여당으로부터 드루킹 특검을 받아내어 문재인 정권이 댓글 조작 정권이라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리는 성과도 이루었다"며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추악한 정치 보복으로 저와 온 가족은 참혹하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회상했다.

김 전 의원은 "이렇게 문재인 정권과 싸워온 제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임하고자 했다"며 "아직 법원의 최종판결은 나지 않았지만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인해 일어난 일로 국민들은 여전히 우려하고 계시고, 무엇보다 국민의 희망을 안고 가는 윤석열 후보의 큰 뜻마저 저로 인해 오해를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더는 머뭇거릴 수 없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떤 자리에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권을 창출하는데 보탬이 되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감사하게도 후보께서 어제 저에 대한 신임을 확인해주신 바 있지만, 제 문제가 대선가도에 조금이라도 누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충정으로 이같은 결심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을 깊이 혜량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저는 지금 물러나지만그로 인해 우리당이 승리에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다면 저는 그것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저에게 믿음을 주고 신임을 해주신 당과 후보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청년세대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그리고 무엇보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2030 우리 청년세대에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국민이 부여한 대선승리와 정권교체의 과제를 윤석열 후보와 우리당이 충실히 완수해갈 수 있도록 승리하는 대선, 반드시 이기는 대선, 반드시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