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말못해 수화기만 두들긴 신고받고 구급대 출동, 암환자 도운 소방관

등록 2021.11.28 10:01:38수정 2021.11.28 15:2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방청 제2회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최우수상' 수상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 소속 김형근 소방장이 제2회 119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지병으로 말을 하지 못하는 신고자가 수화기를 두드리는 소리를 무시하지 않고 구급대를 출동시킨 경기도 소방관이 소방청 상황관리 최우수상을 받았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 소속 김형근 소방장은 지난 4월 13일 오전 4시18분께 아무런 말 없이 수화기만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

갑자기 전화가 끊기고 1분 뒤 다시 걸려온 신고 전화에서도 수화기 두드리는 소리가 일정한 간격으로 들리자 김 소방장은 신고자가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신고가 맞으면 한 번, 틀리면 두 번을 두드려 달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방식으로 대화를 진행한 김 소방장은 신고자가 병원 이송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재빨리 구급대를 출동시키고, 그간 신고자의 신고 이력을 검색해 주소지와 질병 이력 등을 파악해 구급대에 전달하기도 했다.

자칫 장난 신고로 여길법한 전화를 단순히 넘기지 않고 긴급상황으로 판단한 김 소방장의 대처 능력 덕분에 신고자는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이 같은 김 소방장의 ‘후두암 환자의 수화기 두드리는 신고’ 사례가 지난 26일 소방청이 주관한 제2회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조창래 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상황실 직원의 침착한 대응과 발 빠른 대처로 우리를 필요로 하는 도민을 구해낸 순간"이라며 "앞으로도 이번 사례와 같은 다양한 상황별 대처방법을 공유해 도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