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선전매체, 전두환 사망 첫 언급…"흡수통일 개꿈 못 이뤄"

등록 2021.11.28 10:11:43수정 2021.11.28 10: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측 첫 언급…"가는 날까지 사죄 표명 않아"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 역도 등 표현으로 비난
유서 거론…"저승 가서도 흡수통일 보겠다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지난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남조선(한국) 이전 독재자인 전두환이 죽었다고 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살인마', '독재자', '역도' 등 표현을 담았고 특히 유서 내용을 지적하면서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선전매체 통일신보는 지난 27일 게시물에서 "그(전두환)는 남조선에서 12·12 숙군 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하고 온 광주시를 피바다에 잠갔던 극악무도한 살인마"라고 평했다.

이어 "두 손을 인민들의 피로 물들이고 권력을 강탈하고 민주를 교살한 도저히 용서 못할 치 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그는 저 세상에 가는 날까지 남조선 인민들에게 사죄를 표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인두겁을 쓴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한'이라고 언급한 뒤 "저승길에 올라서도 남녘 민심의 저주와 비난을 받은 역도"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더 역겨운 것은 그가 저 세상으로 가면서 남겼다고 하는 유서의 내용"이라며 "역도는 이런 날이 올 것에 대비해 이미 전에 쓴 자서전에 유서라는 것을 남겼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내용에 대해 "북이 무너지고 통일되는 감격을 맞이하는 일이 자기의 염원과 소망이니, 북녘 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 남아 있고 싶다는 것"이라며 "한 마디로 저승에 가서도 흡수 통일이 되는 그 날을 보겠다는 넋두리"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그가 5·18을 북의 지령을 받은 폭도 난동으로 몰아 무자비하게 진압했으며, 평화적 수력 발전소 건설도 수공 작전을 위한 것이라는 모략설을 퍼뜨리며 대응 댐 건설을 한다고 법석 소동을 피운 대결분자, 반통일분자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고 했다.

나아가 "동족 대결로 일생을 보내다가 그것도 부족한지 죽으면서 동족대결의 유서를 남긴 전두환"이라며 "명백히 말하건대 역도가 전방고지에 백골로 남아 흡수통일의 그 날을 보겠다고 했지만, 그런 개꿈은 천년이 가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