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12월 4일까지 일주일간 전파방송산업 진흥행사 개최

등록 2021.11.29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1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열어
전파방송기술대상 대통령상에 삼성전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자원인 전파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전파방송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다음달 4일까지 한 주간 '2021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을 개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과기부가 주최하고 한국전파진흥협회,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전자파학회가 공동 주관해 올해로 22회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전파로 극복하는 오늘! 전파로 발전하는 내일!'을 주제로 우수제품 전시, 전파·방송 신기술 세미나 등 18개의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된다.

진흥주간 첫날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전파방송 기술대상, 각종 공모전 시상 및 전파방송산업 진흥 유공자에 대한 공로패 수여가 진행됐다.

전파방송기술대상 대통령상은 삼성전자가 국무총리상은 SBS가, 전파방송 진흥유공자에는 장석영 과기부 전 차관 등 3인이 선정됐다.

이번 진흥주간 행사는 단계적 일상 회복 방역 지침에 따라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된다.

진흥주간의 주요 행사로는 ①전파이용 앞장감 세미나 ②차세대 방송·미디어 기술 세미나 ③전파정책 및 신기술 워크숍 ④전파·위성연구본부 미래기술 세미나 등이 있다.

이번 전파이용 앞장감 세미나에서는 산업 동향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양성교육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이 진행되며, 차세대 방송·미디어 기술 세미나에서는 시장진출 전략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또한 전파 정책 및 신기술 워크숍에서는 5G 특화망 등 국내외 전파정책과 연관 기술에 대해 전파·위성연구본부 미래기술 세미나에서는 드론과 위성 응용 기술에 대해 최신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아울러 국민이 전파를 체험할 수 있는 전파챌린지 로보마스터/모스마스터, 움직이는 전파교실, 전파체험관투어 등 다채로운 참여형 프로그램이 지역에서 진행된다.

조경식 과기부 차관은 이날 개막식에서 "전파방송산업이 디지털 혁신의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며 "다양한 기업에 5G 특화망 주파수를 공급하는 등 5G가 보다 활성화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