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위스 코로나 증명서 도입 법률 국민투표중

등록 2021.11.28 17:15:46수정 2021.11.28 18: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감염자 다섯배로 급증…정부 정책 지지 의사 확인 계기

associate_pic

[베른=AP/뉴시스]21일(현지시간) 스위스 수도 베른의 연방 의회 앞 분데스플라츠에서 활동가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해 약 9200개의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21.02.22.


[베를린=AP/뉴시스] 강영진 기자 = 스위스에서 최근 코로나 감염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28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감염됐다가 회복됐거나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된 사람들만 공공 장소에 열리는 행사와 모임에 참석할 수 있는 코로나 19 증명서 발급을 도입하는 법안 채택을 위한 국민투표가 진행됐다.

이번 국민투표는 전세계 코로나 확산의 진원지로 다시 부각되고 있는 유럽에서 코로나 확산에 대응하는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여론이 어떤 지를 직접적으로 확인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번 법안에는 수십억 스위스 프랑을 코로나로 인해 피해를 입은 노동자와 자영업자들에게 지원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스위스 연방정부는 유럽의 다른 나라들과 달리 새로운 규제 정책을 적용하지 않아왔다. 분석가들은 연방정부가 28일의 국민투표 이전에 코로나 대응 정책에 대한 국민의 반대 정서를 자극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국민투표에서 새 법이 채택되면 연방정부의 코로나 대응 정책이 한층 강화될 수 있을 전망이다.

여론 조사에 따르면 스위스 국민들의 과반수가 이미 시행중인 코로나 정부의 대응 정책에 찬성하고 있으나 최근 몇 주 새 반대세력이 활동을 강화해 왔다.

지난 23일 스위스 보건당국은 다섯번째 감염 확산이 발생하고 있다고 경고했었다. 스위스는 인근 독일 및 오스트리아와 비슷한 전국민의 3분의2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지만 최근 감염자수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 사이 하루 평균 감염자수는 5200명에 달해 이전의 다섯배까지 늘어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