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트 리빙의 한계 깼다"…롯데마트, '룸바이룸 랩' 첫선

등록 2021.11.2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PB 구성비 줄이고 디자이너·작가, 브랜드와 협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롯데마트가 다음달 9일 잠실점 2층에 리빙 카테고리 전문점인 '룸바이홈 랩(Lab)"을 오픈한다고 29일 밝혔다.

룸바이홈 랩은 320평 규모로 키친, 침구, 조명, 가구 등 3000여개의 상품을 보유한 대형 리빙 전문점이다. 지난 10월 철수한 유니클로 잠실점 공간을 그대로 사용하며, 마트 계산대를 벗어나 별도로 2층에 자리했다. 롯데마트는 경쟁력을 갖춘 리빙 전문점으로 방문을 유도해 대형마트까지 고객을 유입시키고, 향후 가두점 진출까지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룸바이홈 랩은 자체 브랜드(PB)를 비롯해 디자이너, 작가 및 전문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리빙 카테고리의 한계를 깨는 시도를 선보인다. 통상 대형마트의 리빙 카테고리가 PB와 기존 제조업체 브랜드(NB)의 구성비가 8대 2인 반면 룸바이홈 랩은 NB 구성비를 절반 이상으로 늘리고, 폴란드 구스, 체온조절 침구 및 100만원대 이탈리안 유명 브랜드의 조명까지 판매한다.

호텔 침구 수준의 상품을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폴란드 구스, 체온조절 침구, 에어셀 토퍼 및 베개가 대표적이며 호텔 가운과 타올류도 구비했다. 조명은 눈부심이 적고 부드러운 빛을 구현, 이동식이 편리하고 모더니즘 디자인의 진수를 담은 이탈리안 유명 브랜드 '자페라노'를 선보인다.

식기는 5명의 전문작가 라인을 선보인다. 여주와 무안에서 제조되는 도자기를 사용해 다양한 국산 도자기를 만나볼 수 있다. 데코·가드닝은 '마이 테라스'라는 스토리로 집에서도 쉽게 플렌테리어가 가능하도록 했다.

룸바이홈은 지난 2017년부터 디자인 공모전을 통해 기능과 디자인이 강화된 스페셜 에디션을 매 시즌 출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MZ세대와 소통을 위해 디자이너 픽 상품을 선보였다. 앞으로도 MD의 축적된 개발력으로 선보이는 기능주의 PB상품과 분야별 전문 상품을 통해 고급화 및 차별화된 리빙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룸바이홈 랩은 기존 대형마트 리빙 카테고리의 틀을 깨고 마트 밖으로 나온 새로운 형태의 홈 리빙 전문점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취향을 가진 고객들의 일상에 새로움을 더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