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메시, 도움 해트트릭' PSG, 4연승…네이마르는 부상

등록 2021.11.29 08:01: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PSG, 선제골 내줬으나 내리 3골 역전승

associate_pic

[생테티엔=AP/뉴시스]리오넬 메시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의 리오넬 메시가 도움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PSG는 28일(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스타드 제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생테티엔과의 2021~2022 리그1 15라운드에서 메시의 3도움 활약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리그에서 4연승을 달린 PSG는 13승1무1패(승점 40)로 단독 선두를 굳건히 했다. 2위 스타드 렌(승점 28)과 승점 차이는 무려 12다.

메시는 0-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부터 내리 3골을 모두 도우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마르키뉴스는 2골, 메시의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동료 앙헬 디 마리아는 1골을 올렸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약체 생테티엔에 전반 23분 기습적인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전반 45분 생테티엔의 티모시 콜로지에작이 위험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는 변수가 발생했다.

PSG는 이어진 프리킥 기회에서 메시의 크로스를 마르키뉴스가 헤더로 연결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을 1-1로 균형을 맞추며 끝낼 수 있었다.

수적 우위를 점한 PSG는 후반 34분 디 마리아의 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메시가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공을 잡고, 침투하는 디 마리아에게 감각적인 패스를 연결했다. 디 마리아는 침착하게 왼발로 때려 생테티엔의 골네트를 갈랐다.

추가시간에도 마르키뉴스가 메시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한편, 메시, 음바페와 PSG의 공격 삼각편대를 이루는 네이마르는 후반 39분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상대 태클을 피해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발로 상대를 밟아 발목이 심하게 꺾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