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공포에 여행·항공株 동반 급락

등록 2021.11.29 09:55: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정부가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해외입국객들이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1.11.2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여행·항공주들이 장 초반 동반 급락하고 있다. 최근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에 더해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까지 출현하면서 리오프닝(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29일 오전 9시30분 현재 하나투어는 전 거래일 대비 3200원(4.58%) 내린 6만6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노랑풍선(-5.07%), 참좋은여행(-5.04%), 모두투어(-3.86%) 등도 동반 부진하다.

지난 주말 사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세계 곳곳에서 보고되면서 여행객 입국 제한 조치가 강화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로 지정한다고 밝히면서 여행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여행주 외 항공주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대한항공은 700원(2.57%) 내린 2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고 아시아나항공(-1.60%), 진에어(-2.33%), 티웨이항공(-6.76%), 제주항공(-4.44%)의 주가가 일제히 내리고 있다.

앞서 여행·항공주는 위드 코로나 전환 기대감에 주가가 반등세를 나타냈지만 최근 국내에서 확진자가 4000여명을 넘어서는 등 재확산하자 재차 하락세로 전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