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비 불씨 댕긴 할인대전…10월 유통업체 매출 14.4%↑

등록 2021.11.29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10월 유통업체 매출 동향' 발표
오프라인 10%, 온라인 19.7% 매출 증가
개별 유통업체 행사에 오프라인 매출 ↑
온라인 매출 비중 45.5%→47.6%로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스타필드 하남 2021 쓱데이 오프닝 이벤트.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지난달 유통가의 대대적인 할인 행사로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1년 전보다 14%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 유통업체의 위세에 눌렸던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반 년 만에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10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4% 증가했다.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늘었고, 특히 해외 유명 브랜드(39.4%), 서비스·기타(21.3%), 가전·문화(20.1%) 순으로 매출 증가 폭이 컸다.

산업부는 "오프라인 매출은 온라인 구매 비중 확대 지속 등으로 SSM의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개별 업체가 진행한 쇼핑행사 매출 호조 등으로 대형마트·백화점·편의점 매출이 증가해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신세계그룹은 '2021 대한민국 쓱데이', 롯데그룹은 '롯데온세상' 등 연중 최대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

산업부는 "온라인 매출은 식품, 가전·전자 등 상품군의 지속적 성장으로 큰 폭의 매출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했다.

associate_pic

(표=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태별 매출 동향을 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 늘어났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한 것은 지난 4월(11.2%) 이후 처음이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편의점의 매출은 각각 1.4%, 21%, 9% 늘며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반면 준대규모점포(SSM) 매출은 1.6% 하락하며 3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대형마트는 점포수 감소 등으로 비식품 상품군의 매출은 가전·문화(9.6%) 외에는 모두 하락했다. 다만 개별 업체가 진행한 쇼핑행사 등으로 매출 비중이 큰 식품군(3.5%)은 매출이 늘었다.
  
백화점은 한파 용품·골프 장비 등의 매출이 늘어 해외유명브랜드(39.4%)과 가정용품(22.2%), 아동·스포츠(19.6%)의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

편의점은 1인 가구 등의 소포장 상품 구매 수요가 늘고, 혼술·홈술 트렌드가 이어지는 가운데 점포수도 늘며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상승했다.

반면 SSM은 점포 수가 줄고 소비자들도 온라인 유통채널로 이동하며 전 품목의 매출이 감소했다.


associate_pic

(그래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전 상품군의 매출이 증가하며 전년 동월 대비 19.7% 상승했다.

개별업체의 쇼핑행사 덕에 매출 비중이 큰 식품(25.3%), 가전·전자(22.7%) 위주로 매출 성장이 이어졌다.

e쿠폰 관련 상품 등도 꾸준히 판매 호조를 보이고 여행상품 판매도 늘며 서비스·기타(46.1%)의 매출도 크게 늘었다.

한편 지난달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 부문 매출 비중은 45.5%에서 47.6%로 2.1%포인트(p) 증가했다. 반면 오프라인 부문 매출 비중은 54.5%에서 52.4%로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