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지하철 등 769개소 다중시설 공기질 특별점검

등록 2021.11.29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자치구 공무원 합동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2월~내년 3월) 기간 동안 시민생활과 밀접한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실내공기질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공기질 측정기를 통해 지하철 공기질을 측정하는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2월~내년 3월) 기간 동안 시민생활과 밀접한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실내공기질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초미세먼지(PM2.5)·이산화탄소(CO₂) 기준치 유지, 환기설비 적정 가동 등 법적의무사항 준수 여부와 쾌적한 실내공기질 유지를 위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점검 대상은 지하철과 철도·버스·공항터미널 대합실 등 법정관리대상 대중교통시설 363개소와 미세먼지에 취약한 건강 민감계층 및 청소년 이용시설 406개소 등 총 769개소다. 점검은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이 함께 점검에 나서며, 오는 12월6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지하역사, 지하철 차량 등 대중교통시설은 관리대상 전체를 점검하고, 실내공기질 오염도 검사를 확대한다. 실시간 측정 결과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일부 지하역사는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겨울방학 기간 청소년들의 이용 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학원, PC방에 대해서도 점검을 확대한다.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등 건강 민감계층 이용시설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현장 방문 또는 비대면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하동준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겨울철에는 실내에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만큼 실내공기질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관리자는 환기설비의 가동을 강화하는 등 실내공기질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