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50조원 지원' 수용한 李에 "뒤늦게 깨달았나"

등록 2021.11.29 10:3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퓰리즘이라더니…일찍 예산에 반영하자는 건 바람직한 일"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은 신중한 접근 시사
'장순실' 논란엔 "제가 언급할 일 아냐…장제원, 직책도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취임 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수용한 데에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9일 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이 후보가 윤 후보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50조원 예산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자고 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민주당 정부가 그걸 일찍 예산에 반영하자는 건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자기들의 포퓰리즘적 재난지원금 살포는 놔두고 제가 긴급구제 50조원 프로그램을 가동하자고 하니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했다"며 "(이 후보가)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두번째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윤 후보의  '취임 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수용하며 내년 예산에 반영하자는 깜짝 제안을 했다.

한면 윤 후보는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전면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신중한 접근을 시사했다.

그는 "근로기준법을 확대적용해서 근로자의 권리를 보장하자는 데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사업자의 투자 의욕이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면 결국 근로자의 불이익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윤 후보는 여러 가지 사항을 "비교해서 판단해야 한다"며 5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기준법 확대 수준을 일률적으로 이야기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영세자영업장의 경우 최저임금을 올렸을 때 결국 거기서 일하는 분들이 더 일할 수 없게 됐고, (노동자들도) 한 군데서 일하던 것을 투잡·쓰리잡 뛰어야하고"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작용이 재발될 수 있음을 거론했다.

윤 후보는 대선 D-100 소감을 묻자 "이제 경선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것"이라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장제원 의원을 '장순실'이라 부르며 갈등을 만든 데에는 "각자의 입장이니 제가 언급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답을 피했다.

윤 후보는 장 의원의 역할에 대해 "선대위에서는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며 "무릇 일이라고 하는 거는 자기 사무실도 있어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