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중권 "장제원, 백의종군 여의도서 하나…바닥 훑어라"

등록 2021.11.29 10:5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력 투쟁에서 문고리 확실히 잡았단 얘기"
"성능 떨어지는 머리 말고 발이 도움될 듯"
장제원 "진중권,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안철수-진중권 ‘선을 넘다_대한민국 혁신 논쟁’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두고 "부산은 언제 내려가시나. 무슨 백의종군을 여의도에서 하나"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장제원이 하는 말 속에 이미 상황이 다 들어있다. 나는 그저 입으로 '백의종군'하고 있다는 의원 하나 비꼬았을 뿐인데, 그걸 무려 '정권교체의 훼방꾼'이라 표현하지 않나"라며 "선거 캠페인 전체를 컨트롤하고 있는 자기를 방해하지 말라는 거다"고 주장했다.

이어 "'꺼져가는 불씨'란 표현은 자신이 권력 투쟁에서 문고리를 확실히 잡았다는 얘기"라며 "이제 남은 것은 잔불 정리 뿐이고, 그 역시 내가 확실히 진화할 테니 헛된 기대하지 말라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그 바탕에는 행여 그 불씨가 되살아나지 않을까 하는 초조감도 느껴진다"며 "이게 백의종군 하는 사람이 할 소린가"라고 반문했다.

진 전 교수는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성능 떨어지는 머리가 아니라 부지런한 발이 더 도움이 될 듯"이라며 "내려가서 바닥이나 훑으시라. 선거전 지휘는 머리가 되는 사람에게 맡겨놓고"라고 전했다.

앞서 장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중권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 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며 "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