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대한민국을 기득권공화국에서 기회공화국으로"

등록 2021.11.29 12:2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새로운물결 경기도당 창당발기인대회 개최 예정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9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9. iambh@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9일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절실함으로, 이 흙탕물을 걷으면 미래가 올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뚜벅뚜벅 내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새로운 물결 경기도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앞두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치하는 방법까지도 새롭게, 지금 이 정치판을 바꾸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광주·과천·의왕·안양 등 경기지역에 거주하고, 아주대학교 총장을 역임한 인연을 언급한 김 전 총리는 경기도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는 나에게 대단히 특별한 곳"이라며 "오늘 경기도당 창당 발기인 대회를 통해 전국 정당의 틀을 갖추는 중요한 모멘텀을 갖출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새로운물결이 창당을 완수해 기존 정치판과 정치세력을 바꾸고,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뿐 아니라 교육 시스템 개혁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총장과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대선 후보는 최소한의 품성을 갖춰야 하는데 두 분 다 결격 사유가 있다"고 했다.

 "현재 대선 정국이 네거티브, 흠집내기, 과거 들춰내기로 아주 혼탁스럽다. 앞날과 정책 콘텐츠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천박한 대선 정국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오로지 이번 정부에 대한 증오와 비판만 갖고 대선에서 뛰고 있다. 평생 수사기관에서 남을 재단하고 수사하면서 국가 미래와 비전에 대해 얼마나 생각했는지 의심된다. 써준 것을 읽을 수는 있어도 비전과 철학은 남의 머릿속에서 빌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전 지사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맡았지만, (지자체와) 국가는 전혀 다르다. 기초단체와 광역단체 운영하면서 국가 경영 틀에 대한 제대로된 철학과 깊은 고민을 나보다 덜 했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후보는 이전투구,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다. 막말 논쟁,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것처럼 보이는 비리 의심 사건이 있다. 맹명백백하게 사실을 밝히고, 국민들이 결정하기 전에 입장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전 총리는 "대한민국에는 진정한 진보도, 제대로된 보수도 없다"며 거대 양당과 기득권을 깨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양당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경쟁한다지만, 사실은 권력 투쟁과 기득권 유지·확장에 몰두했다"며 "제3지대에 나와 있는 분들도 기득권과 권력 유지·확장 놓고 싸우면서 한편으로 공생을 유지했기 때문에 기득권 축"이라고 공격했다.

다만 "기득권의 틀을 깨고 '기득권공화국'에서 '기회공화국'으로 나아가는 것에 동의한다면, 어떤 정치세력과도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용의가 있다. 하지만 그분들과 모여도 단일화나 공조까지 나아가긴 쉽지 않다"고 했다.

경기도지사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사 후보로 언급되는 언론보도를 봤다. 대선후보로 나왔기 때문에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 대선 후보로, 집권해서 큰물에서 일할 수 있도록 경기도민들이 이해해주고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30분 수원시 영통구 경제과학진흥원에서 새로운물결 경기도당 창당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