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83.5…소폭 반등

등록 2021.11.2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말 특수 등 내수회복 기대심리 반영
숙박및음식점 등 서비스업 중심 상승
내수·영업익·자금사정·고용 개선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2월 중소기업 업황전망경기전망지수(SBHI) 조사 결과.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지속되는 원자재 수급 애로 등에도 '위드코로나 시행'과 '연말 특수 등 내수회복 기대심리' 등으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의 경기전망지수가 소폭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그 결과, 12월 업황전망경기전망지수(SBHI)는 83.5로 전월대비 2.0포인트, 전년 동기 대비 11.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SBHI는 응답내용을 5점 척도로 세분화하고 각 빈도에 가중치를 곱해 산출한 지수다.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내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86.4로 전월대비 0.6포인트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82.0으로 전월대비 2.7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건설업은 82.3로 전월대비 1.2포인트, 서비스업은 81.9로 전월대비 3.0포인트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제조업에서 '1차금속'(88.9), '종이및종이제품'(89.3)을 중심으로 11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83.0), '식료품'(92.6) 등 9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영업환경이 개선된 '숙박및음식점업'이 6.7포인트 크게 상승한 것을 비롯해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94.1) 등 7개 업종에서 상승했다. 반면 '부동산업 및 임대업'(72.9),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70.1) 등을 중심으로 3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전산업 수출 전망(90.1)은 전월보다 1.1포인트 하락했지만, 내수 전망(83.4), 영업이익(79.3), 자금사정(79.2) 전망은 모두 전월에 비해 상승했고, 역계열 추세인 고용(94.5) 전망 또한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12월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평균치를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은 수출과 영업이익 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57.8%) 비중이 가장 높았다. 원자재 가격상승(44.8%), 인건비 상승(42.0%), 업체간 과당경쟁(41.3%)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영애로 가운데 '내수부진'(57.8), '판매대금 회수지연'(19.9)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인건비 상승'(42.0), '업체간 과당경쟁'(41.3), '원자재 가격상승'(44.8)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다.

지난 10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을 살펴보면, 보유 생산설비의 월간 생산능력대비 해당 월의 평균 생산비율은 71.5%로, 전월대비 0.4%포인트 하락했지만 전년 동월대비로는 2.0%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소기업은 전월대비 0.3%포인트 상승한 67.4%, 중기업은 전월대비 1.1%포인트 하락한 75.5%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는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5%포인트 하락한 71.2%,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4%포인트 상승한 74.9%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