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품질점검단, 공동주택 1만5782가구 무료 점검

등록 2021.11.30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부터 16개 단지 1만1131세대 점검…73건 하자보수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을 통해 서울 전역에 신축되는 15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의 하자 점검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을 통해 서울 전역에 신축되는 15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의 하자 점검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은 신축 공동주택 입주 전 건물의 하자, 시공 등 공사 상태를 무료로 점검해주는 역할을 한다. 시는 주택건설 관련 9개 분야(건축·구조·조경·기계·소방·전기·통신·토목·교통)에서 풍부한 현장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건축사, 기술사 등 210명의 전문가 인력풀을 구성해 올해 7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품질점검단은 7월 이후 지금까지 16개 단지 1만1131세대에 대해 점검을 완료했으며 공용부분 균열, 누수 같은 중대한 하자부터 마감불량 같은 일반적인 하자까지 총 73건을 발견해 시정 요청했다. 점검단은 연말까지 5개 단지 4651세대에 대한 품질점검을 추가적으로 완료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하자점검을 원하는 150세대 이상 민간 공동주택은 사업주체(조합 등)가 관할 자치구에 입주예정자 사전방문계획을 제출하면 된다. 사전방문 종료일로부터 10일 이내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점검 결과는 점검일로부터 5일 이내에 자치구에 통보된다. 점검결과 하자가 발견된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 법에 따라 사업주체가 비용을 부담해 입주 전까지 보수·보강을 완료해야 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의 활동이 강화되면 공동주택의 하자는 줄어들고 품질은 향상돼 시민들의 주거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시민들이 만족할 만한 공동주택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