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 CDC,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 부스터샷 접종권고

등록 2021.11.30 09:0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로셸 월렌스키 CDC국장 공식발표
"화이자· 모더나 최초접종후 6개월 넘으면 맞아야 "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지난 5월19일 미 상원 세출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7.02.

[워싱턴=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9일(현지시간)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점점 더 많은 나라에서 발견됨에 따라 미국민 성인 전원에게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부스터샷)을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CDC는 이달 앞서 모든 성인에게 부스터샷을 허용했지만 전문가들의 18세 이상 전원 접종 권고와는 달리,  결국  50세 이상이거나 장기 요양시설 입원자들에게만 접종을 권고했었다.

로셸 월렌스키 CDC국장은 아직 오미크론 변이종의 급확산에 따른 새로운 지침은 내놓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인데 보건관료들은 어차피 오미크론이 미국에도 유입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월렌스키 국장은 " 18세 이상 성인의 전원은 최초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은지 6개월이 넘었거나  얀센 백신 최초 접종후 2개월이 지났다면 전원 부스터 샷 추가 접종을 해야한다"고 발표했다.

월렌스키는 또 미국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꺼리는 데 대해서 " 진단 검사가 늘어나야 오미크론을 빨리 발견할 수 있다"며 자발적 검사를 독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