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급때 비상벨만 누르면 경찰에 자동신고…내년 상용화

등록 2021.11.30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비콘 비상벨 긴급 신고시스템 개발
경기 1381명 대상 시범적용…내년까지 보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비콘 비상벨 긴급 신고시스템 개요도.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2021.11.30.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비상벨만 누르면 경찰에 자동 신고되고 실시간 위치 정보까지 확인되는 시스템이 이르면 내년 상용화된다.    

행정안전부는 '비콘(Beacon) 비상벨 긴급 신고시스템'을 개발해 경기 안산시 및 수원시 인계동·우만동 주민 1381명을 대상으로 시범 적용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비콘은 블루투스를 활용한 스마트폰 근거리 무선통신장치다.

비콘 단말기에 사용자 개인정보를 사전에 등록했다가 위급 상황 시 버튼만 누르면 메쉬 네트워크(Mesh Network) 방식으로 연결된 무선주파수(RF)와 와이파이(WiFi) 망 또는 스마트폰을 통해 경찰에 자동으로 신고된다.

고정형과 휴대용 2가지 유형이 있다.

고정형은 집 안 또는 점포 내 비치해 버튼을 누르는 즉시 사전에 등록된 위치 정보가 통신 중계기를 통해 신고되는 방식이다.

휴대용은 외출 시에도 몸에 지니고 다닐 수 있도록 소형으로 제작됐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과 블루투스 통신으로 연결해 버튼을 누르면 앱에서 자동으로 휴대폰의 위치 정보와 함께 신고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고정형 및 휴대용 비콘 비상벨 긴급 신고시스템.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2021.11.30.


행안부는 현재 경기 지역 경찰서와 협력해 1인 가구 748명, 1인 점포 434명, 아동시설 199명 등 1381명을 대상으로 실증을 진행 중이다. 

내년까지 적용 대상자를 늘려 문제점을 도출·보완한 후 소방 당국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재흠 행안부 재난협력정책관은 "위급 상황 시 단순 버튼 동작만으로 신고자 위치를 파악해 생활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라면서 "지자체와 협력해 첨단 기술을 적용하는 다양한 연구개발(R&D)사업을 발굴하고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