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책의 도시 주목받는다" 전주시, 국립도서관장 잇단 방문

등록 2021.11.30 17:11: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서혜란(왼쪽 첫번째) 국립중앙도서관장이 30일 전북 전주시청을 찾아 김승수(오른쪽 첫번째) 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전주시 제공).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는 30일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과 이신호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장을 비롯한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이 책의 도시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날 전주를 찾은 관계자들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을 찾아 전국 최초의 트윈세대 전용공간인 ‘우주로 1216’을 견학했다.시청 로비 책기둥도서관과 첫마중길 여행자도서관, 학산숲속시집도서관 등 다양한 특화도서관을 방문했다.

또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을 선포하고 다양한 도서관 정책을 펼치는 김승수 시장 등 주요 인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삶의 중심이 되는 도서관 ▲책을 읽고 쓰고 만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독서문화 ▲가보고 싶은 책 여행도시 ▲책의 거리 등 5개 중점방향을 골자로 한 도서관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김승수 시장은 "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을 넘어 공동체의 거점 공간이자 창의력을 키우는 아이들의 놀이터로 변화한다"면서 "특색있는 도서관을 조성해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삶이 다시 책이 되는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